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경기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를 방문,해공영운 현대차 사장의 안내로 전시장을 둘러보며 수소전기차에 관해 묻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경기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를 방문,해공영운 현대차 사장의 안내로 전시장을 둘러보며 수소전기차에 관해 묻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수소전기차의 개별소비세 감면 확대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25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자동차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수소전기차 개소세 감면을 늘려갈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다음주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자동차업계의 투자와 소비를 뒷받침할 조치를 담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이 추가 투자를 할 때 세제 혜택도 검토하는 중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정부는 친환경 차량 보급 촉진을 위해 수소전기차에 대해 2017년부터 올해 연말까지 개별소비세 5% 전체를 감면해주고 있다. 교육세를 포함해 한도는 520만원까지다. 홍 부총리의 발언은 연말에 일몰이 도래하는 이 제도에 대한 연장 방안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앞서 승용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를 5%에서 3.5%로 30% 한시 인하하는 기간을 연말까지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자동차 산업은 주력 중에서도 주력산업"이라면서 "어려운 상황이지만 투자를 하고 부품업계와도 상생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충전소 설치가 규제 샌드박스 1호 사례로 선정된 것부터가 자동차업계에 대한 관심과 지원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며 정부의 지원 의지를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월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어 규제 샌드박스 1호로 현대자동차가 요청한 서울 시내 4곳의 수소차 충전소 설치를 허용한 바 있다. 자동차업계는 미래자동차 투자계획을 밝히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현대기아차는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 체제를 구축하고 총 7조6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한국GM은 3기통 다운사이징 가솔린 엔진 개발, 쌍용자동차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 라인업 구축을 추진 중이다.

업계는 수소전문기업 지원 내용을 담은 수소경제법(가칭)을 제정하고 시설 및 연구개발(R&D) 투자 세액공제 등 인센티브 확대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또 수소충전소 구축 관련 규제를 개선하고 구축비와 운영비 지원을 확대해달라고 밝혔다. 공영운 현대차 사장은 "간담회에서 미래차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와 민간이 팀플레이로 산업을 발전시킬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공 사장을 비롯해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최종 한국GM 부사장, 박정호 르노삼성자동차 상무, 정무영 쌍용자동차 상무,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 한찬희 파워큐브코리아 대표, 유종수 하이넷 대표, 윤팔주 만도 글로벌 ADAS 부사장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