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한경DB

한국지엠. 한경DB

제너럴모터스(GM) 경영진이 한국 철수설을 일축했다. 한국 사업장의 경쟁력과 지속가능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줄리안 블리셋 GM 수석부사장 겸 GM 인터내셔널 사장은 25일 인천 부평 소재 GM 한국 디자인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수억달러에 규모 투자 통해 창원에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 생산을 위한 도장공장을 짓기로 했다"면서 "도장공장의 최소 수명은 30~35년이지만 한국을 향한 우리의 의지는 더 장기간"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산업은행은 GM 본사가 신설 법인을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CUV의 연구개발(R&D) 거점으로 지정하고 제3국에서 물량을 끌어와 최소 10년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블리셋 부사장은 "8∼9주 전 임명된 뒤 한국 방문이 네 번째"라며 "한국이 얼마나 중요한 시장인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지엠에 강한 자신감과 확신,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블리셋 부사장은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는 차량 개발을 위해 GM 내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센터를 갖추고 있다"면서 "한국지엠 역시 내수와 수출 시장을 위해 글로벌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GM은 한국에 차세대 SUV와 CUV를 배정하는 등 매우 중요한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제는 투자 성과를 보여줄 때"라고 밝혔다. 블리셋 부사장은 여기에 이해 관계자들의 지원과 희생이 있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산업은행과 한국 정부, 한국 내 협력사, 대리점, 노동조합, 임직원 등에게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은 "부평공장에서 글로벌 소형 SUV 트랙스 생산 연장을 위한 5000만 달러 추가 투자와 창원공장 도장공장 착공 등으로 한국에서의 견고하고 수익성 있는 미래를 위해 계획된 투자를 차질없이 지속적으로 이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군산공장은 일부 GM의 자산이어서 GM으로 매각 대금이 갔다"고 설명했다. 구조조정 계획과 관련해서는 "어느 부서이든 효율성 기회를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MTCK 로베르토 렘펠 사장은 "GMTCK는 GM 글로벌 R&D 센터에서 차량 개발을 위해 필요한 모든 설비와 자원을 갖춘 핵심적인 사업장"이라며 "신기술들을 지원하기 위해 최근 리모델링된 디자인센터와 세이프티 센터 등을 갖추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GMTCK는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남미에서 생산되는 차량을 연구개발하고 있다"면서 "전체 엔지니어 중 약 4분의 1이 GM의 전기차 개발을 맡고 있는 등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