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단협 협상 1년 만에 마무리
상생 선언식…"법·원칙 준수"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조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조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의 2018년 임금·단체협약 협상이 1년 만에 마무리됐다.

르노삼성 노사는 24일 부산공장에서 ‘2018 임단협 조인 및 노사 상생 선언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과 박종규 르노삼성 노조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 최기동 부산고용노동청장, 부산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노사는 이날 ‘상생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동반 성장을 다짐했다. 선언문에는 노사가 법과 원칙을 준수하고 화합을 통해 신차 물량을 확보하는 데 노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지키고 상생을 위한 평화 기간을 마련해 무분규 사업장으로 거듭나겠다는 약속도 담겼다.

시뇨라 사장은 “상생 협의를 통해 함께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미가 있다”며 “공장 안정화와 함께 향후 르노삼성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방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공동선언문을 토대로 오는 8월부터 2019년도 임단협을 시작할 예정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