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19'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투스칸 스테인리스'가 적용된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 2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19'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투스칸 스테인리스'가 적용된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46,150 -1.49%)가 세계 최대 생활가전 격전지인 미국 시장에서 12분기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23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1분기 미 생활가전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금액 기준)에서 지난해 4분기보다 0.3%포인트 증가한 19.9%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냉장고는 '패밀리허브'·'푸드쇼케이스'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22.3%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특히 주력 제품인 '프렌치도어(상냉장·하냉동, 냉장실이 양쪽으로 열리는 형태)' 냉장고는 30.3%의 점유율로 39분기 연속 1위를 이어갔다. 삼성 냉장고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올 1분기 19%의 점유율로 1위를 이어갔다.

세탁기도 시장 점유율은 20.4%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드럼세탁기는 31%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2위 업체와 10%포인트 격차를 벌렸다. 드럼세탁기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점유율 17%로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미국 시장에 차별화된 냉장고와 세탁기를 선보였다.

2019년형 '패밀리허브'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지난 2월에는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인 'KBIS(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에서 메탈 소재의 차가운 느낌을 덜어낸 '투스칸 스테인리스 주방가전 패키지'를 선보였다. 또 최근 국내에 출시한 '비스포크' 냉장고는 미국·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세탁기는 미국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를 겨냥해 시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강력한 세탁력을 유지하면서도 세탁 시간을 30분대로 단축시킨 드럼 세탁기 신제품을 출시한 것이 대표적이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국내외 소비자들이 삼성 가전제품을 매개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한발 앞선 트렌드 분석과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업계 리더십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