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메리츠종금증권 강팔, 52% 수익률로 '우승'

'2019 제25회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 상반기 대회에서 메리츠종금증권(5,350 +1.33%) '강팔'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6주간 52.04%라는 고수익을 거둬 다른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2019년 상반기 대회는 지난 3월4일부터 6월21일까지 치러졌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3.18%, 코스닥지수는 1.18% 하락했다. 강팔의 실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숫자다.

강팔은 메리츠종금증권 강남금융센터 8지점의 이다솔 차장, 김민기 차장, 이의석 대리로 구성된 팀이다. 이들은 대회 출전 출사표에서 밝혔듯이 시장에서 강한 종목들을 발굴했고, 이를 통해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이 차장은 "올 상반기 주식 시장은 MSCI 신흥국지수에서 한국 비중이 축소되고, 해결될 줄 알았던 미중 무역갈등이 확산되면서 횡보세를 거듭했다"며 "대형주가 오르기 힘든 환경이었기 때문에 종목장세가 펼쳐졌다"고 말했다.

거시경제의 환경은 좋지 않았지만, 시장에 풀려있는 돈은 많았다. 종목장세가 지속될 수 있었던 이유다. 또 대회 기간 산업의 틀을 바꿀 수 있는 화두들이 던져졌다.

이 차장은 "4차 산업혁명과 5G(5세대 통신) 관련주는 향후 성장성이 열려있는 동시에 실적도 잘 나왔다"며 "다른 업종들의 올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상황에서 5G 관련주는 좋은 성적표를 냈다"고 했다. 1분기 실적발표에 힘을 얻어 이들은 안정적인 상승세를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후련하고 기쁘다는 소감도 전했다.

2위는 하나금융투자 스마트영업추진실의 김준연 부장과 이종원 과장의 '멘토스'팀(수익률 12.29%), 3위는 최종학 SK증권(693 +1.61%) 경기PIB센터 PB(3.45%)가 차지했다.

올해로 24년째를 맞은 한경 스타워즈 대회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서 진행된다. 투자원금은 5000만원으로, 누적손실률이 20% 이상이면 중도 탈락한다.

'2019 제 25회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 실시간 매매내역은 한경닷컴 홈페이지(http://starwars.hankyung.com)와 '슈퍼개미' 증권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