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몰 임블리 운영사인 부건에프엔씨(이하 부건)는 최근 발생한 소비자 피해와 응대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고객 의견을 수렴하는 간담회를 연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9일 서울 시내 카페에서 열리는 간담회에는 회사 대표 브랜드 격이자 유명 인플루언서인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직접 참석한다.

이번 일정은 논란 이후 임 상무와 고객과의 첫 직접 대면으로, 임 상무는 "현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하고, 고객들과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부건은 추첨을 통해 참가자를 선정해 일정을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앞서 임블리는 호박즙 제품에서 곰팡이가 검출됐다는 제보에 대한 소비자 응대를 두고 논란이 확산하면서 임 상무가 7월 1일 사퇴하기로 하고 식품사업도 중단했으나, 최근에는 화장품 브랜드 '블리블리'가 피부질환을 일으켰다는 소비자 집단 손해배상까지 제기됐다.
'호박즙 논란' 임블리, 임지현 참석 고객간담회 개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