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결제 서비스 관련 업무협약
하나금융그룹 GLN, SSG페이와 글로벌 '지급결제시장' 진출

KEB하나은행은 신세계아이앤씨의 SSG페이가 하나금융그룹 글로벌 지급결제 플랫폼인 GLN(Global Loyalty Network)에 공식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0일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하나금융그룹 GLN은 전세계 14개국 총 57개사가 참여하는 글로벌 결제 플랫폼이다. 전 세계 금융기관, 유통회사, 포인트 사업자들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모바일로 자유롭게 송금·결제·ATM 인출이 가능하다. 블록체인 기반 전자결제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안정성도 높다.

별도의 GLN 앱 설치나 가입 없이 하나금융그룹 통합멤버십 서비스 앱 또는 제휴사 자체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실시간 국가별 환율이 자동으로 적용돼 해외에서도 환전절차 없이 편리하게 활용 가능하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전자결제서비스 시장에서 다시 한번 KEB하나은행의 입지를 다지고 SSG페이 사용자에게도 편리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디지털을 바탕으로 새로운 글로벌 수익원 창출을 위한 사업영역 확장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