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매각금액 3041억원
기관이 인수 후 개인에 매각
"SK건설 최태원 품으로"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이 SK건설에서 손을 뗀다. SK건설의 2대 주주인 SK디스커버리가 보유 주식을 매각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최창원, SK건설 손 뗀다…SK디스커버리, 지분 전량 매각

SK디스커버리는 21일 보유 중인 SK건설 주식 997만989주(지분율 28.25%)를 기관투자가(FI)에 전량 매각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매각 가격은 주당 3만500원으로, 총처분 금액은 3041억원이다.

매각은 주가수익스와프(PRS) 방식으로 이뤄진다. 매각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가 끌어모은 기관투자가가 SK건설 주식을 SK디스커버리로부터 사들인 뒤 이를 다시 일반투자자들에게 쪼개 파는 방식이다. 대신 되팔 때 주가가 떨어지면 SK디스커버리가 보전해주고, 높으면 SK디스커버리가 차액을 돌려받는다. 기관투자가는 중간에서 수수료를 얻는다. SK디스커버리 관계자는 “SK건설 주식을 인수할 기관투자가는 SK 계열사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SK디스커버리는 2017년 12월 SK케미칼에서 사업회사를 분할하며 지주회사로 출범했다. 공정거래법에 따라 지주회사는 계열사가 아닌 회사 지분을 5% 이상 취득할 수 없어 유예기간인 2년 내에 주식을 처분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SK건설의 최대 주주(지분 44.48%)로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주)도 같은 처지였다. 시장에선 “SK(주)가 주식을 처분하면 SK건설은 최창원 부회장 소유가 되고, SK디스커버리가 주식을 정리하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으로 넘어간다”고 해석해 왔다. 이런 가운데 SK디스커버리가 이날 SK건설의 보유 지분 전량을 매각하기로 하면서 SK건설은 최 회장의 품에 안기게 됐다. 최 부회장은 고(故)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3남으로 최 회장의 사촌동생이다.

SK디스커버리는 이번 주식 매각으로 지주사 체제를 완성했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매각 대금은 부채상환이나 신규사업 투자 등에 쓸 계획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