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업체 삼천리자전거가 출력과 성능을 업그레이드 한 전동킥보드 ‘데프트’ 2종을 새로 내놨다고 20일 밝혔다.

신제품의 모터출력은 전 모델인 ‘브리츠’에 비해 100W 커진 350W다. 빨리 가속할 수 있고 구동력이 개선돼 경사구간도 쉽게 올라갈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데프트30은 안정된 주행감을 갖췄다는 평가다. 앞뒤 바퀴에 장착된 서스펜션으로 지면의 충격을 흡수해 이용자가 편하게 주행할 수 있다. 주행시 좌우로 흔들리거나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하는 논슬립 패드가 발판에 넓게 부착돼 승차감도 개선했다. 핸들을 접어 크기를 줄일 수 있다. 이동용 보조바퀴가 달려있어 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소비자가격은 75만원.

데프트10은 단순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디스플레이와 풋브레이크, 핸들바를 연결하는 케이블을 모두 본체 프레임에 내장했다. 충격 흡수용 서스펜션을 앞뒤 내부에 장착했다. 레버를 간단히 조작하면 자전거를 쉽게 접을 수 있다. 소비자가격은 49만원.

삼천리자전거는 출시와 함께 공식 온라인몰에서 ‘데프트30’ 10인치 모델을 20%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