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동조합이 파업 깃발을 들고 나섰다. 한국GM의 경영 정상화 작업이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드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GM 노조는 19~20일 이틀간 노조원 8055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한 결과 6037명(74.9%)이 찬성했다고 발표했다. 투표엔 전체 노조원의 84.9%인 6835명이 참여했다.

조합원 수 대비 찬성률이 절반을 넘기면서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의 쟁의조정 결과에 따라 파업을 벌일 수 있는 명분을 확보하게 됐다. 노조는 중노위의 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24일께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향후 투쟁 일정과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노조는 사측이 교섭장소 변경 등을 요구하며 협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점을 파업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