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은행)

(사진=한국은행)

지난해 기업 10곳 중 3곳꼴로 돈을 벌어 이자도 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20일 국회에 제출한 '2019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내지 못하는 이자보상배율 1미만 깅업 비중이 32.1%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4% 상승한 것으로 2010년 26.9%를 기록한 이후 8년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이자보상배율 1 미만 기업은 대기업(23.6%)보다 중소기업(34.0%)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조선(54.9%)·자동차(37.8%)·숙박음식(57.7%)·부동산(42.7%)에 집중됐다.

이자보상배율이 2년째 1에 못 미친 기업은 20.4%, 3년째는 14.1%로 전년 대비 각각 1.4%포인트, 0.4%포인트 상승했다. 3년 연속 1 미만이면 통상 한계기업으로 불린다.

한은은 "작년 들어 수익성이 저하되고 차입비용이 오르면서 이자보상배율이 하락하는 모습"이라며 "수출업종 기업의 경우 향후 업황에 대한 불확실성이 큰 만큼 경영상황 변화를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