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침체와 제조업 불황 속에서도 중견기업이 상장기업 일자리의 절반 이상을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690개 상장기업의 신규 일자리 2만1131개 가운데 1만841개가 중견기업에서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비율로는 절반을 넘은 51.3%다. 중견련이 이날 발표한 ‘2018년 말 기준 상장 중견기업 경영 실적’에 따르면 제조 중견기업 542개사가 5744개, 비제조 중견기업 233개사가 5097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은 43.4%인 9168개를 기록했고, 중소기업은 5.3%인 1122개에 그쳤다. 전년 동기대비 근로자수 증가율은 중견기업 2.5%, 대기업 1.1%, 중소기업 1.0% 순으로 나왔다.

제조업에서는 식료품 부문 1647개, 전자부품 부문 921개, 화학제품 부문 799개 순으로 일자리가 증가했다. 비제조업에서는 정보서비스, 건설 부문이 각각 2577개, 2336개 등으로 크게 증가했다.

상장 중견기업의 매출액은 전체 상장기업의 22.8%(297조8000억원)로 2017년에 비해 1.7% 증가했다. 대기업은 74.1%(969조원), 중소기업은 3.1%(41조5000억원)를 기록했다. 상장 중견기업의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6.6% 줄어든 15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 영업이익이 1.4% 감소한 데 비해 9.4%의 하락 폭을 기록한 제조업 실적 부진이 두드러졌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급격한 노동정책 변화 등으로 기업의 고충은 갈수록 커진다는 현장의 목소리는 여전하다”며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자 경제 재도약의 견인차인 중견기업이 사업을 활발하게 할 수 있는 경영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