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소비자 불만 신속처리 시스템 구축

온라인몰 임블리 운영사인 부건에프엔씨(이하 부건)는 19일 소비자 불만을 2회 내 해결할 수 있는 신속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관련 절차를 개편했다고 밝혔다.

부건은 고객서비스센터에 소비자 불만이 접수되면 즉시 제품 제조사로 넘긴 뒤 정리한 데이터를 받아 유관부서가 해결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했다.

고객과 2회 내의 소통을 통해 클레임을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했고, 고객 응대는 전문 상담원이 하기로 했다.

소비자 불만 해결 업무에 분쟁 조정 담당자와 서비스 품질 담당자를 추가로 배치하는 한편 고객서비스센터 직원들에 대해서도 정기 교육을 시행한다.

부건 관계자는 "임블리를 더욱 친숙한 소비자 중심 브랜드로 만들어가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앞서 임블리는 호박즙 제품에서 곰팡이가 검출됐다는 제보에 대한 소비자 응대를 두고 논란이 확산하면서 회사 대표 인플루언서인 임지현 상무가 사퇴하고 식품사업을 중단했으나, 최근에는 화장품 브랜드 '블리블리'가 피부질환을 일으켰다는 소비자 집단 손해배상까지 제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