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전기차 판매 39%↑ 유럽향 국내 배터리업체 전망 밝다"

유럽 최대 자동차시장 독일에서 전기차 판매가 늘어나면서 국내 배터리업체들의 시장점유율 반등기회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은 18일 ‘독일을 중심으로 약진하는 유럽 전기차 판매’ 제하 산업분석 보고서에서 “올 들어 지난달까지 독일의 전기차 판매 대수는 3만8000대로 전년 대비 39% 증가했다. 이 추세라면 2019년 연간 10만대가 판매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간 유럽의 전기차 최대 시장 위치를 지켜온 노르웨이의 올해 판매량 전망치는 8만6000대 내외. 한 연구원은 “사상 처음 독일이 유럽의 전기차 판매 1위 국가로 올라선다는 얘기”라며 “유럽 전기차 시장에 매우 의미 있는 움직임이다. 독일은 유럽 최대 자동차 시장인 데 비해 전기차 판매는 절대 규모에서 부진해 유럽 전기차 시장 전체 성장을 더디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통과된 전기차 보조금 확대가 적용되면 독일의 전기차 시장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 연구원은 “독일이 움직여야 모든 것이 풀리는 유럽이다. 유럽의 전기차 시장 전망이 밝아지고 있다”고 의미 부여했다.

독일뿐 아니라 노르웨이(26%) 프랑스(37%) 스웨덴(49%) 네덜란드(131%) 등 유럽 내 전기차 판매 상위권 국가들도 일제히 5월까지의 누적 판매 대수가 증가했다. 전체 자동차 시장은 큰 데 비해 전기차 시장이 작은 스페인 역시 같은 기간 전기차 판매량이 98% 뛰었다.

한 연구원은 “올 하반기부터 유럽의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를 본격 확대한다”며 “여기에 내년부터 배출가스 측정기준이 30% 이상 강화된다. 완성차 업체들은 더 많은 전기차를 팔지 못하면 천문학적 벌금을 내야 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를 근거로 유럽 시장이 주력인 국내 배터리 업체들 전망이 밝다고 분석한 그는 상아프론테크(18,750 -2.34%) 일진머티리얼즈(40,500 +0.25%) 신흥에스이씨(41,900 +0.24%) 후성(10,700 -4.04%) 천보(74,500 -2.87%) 에코프로비엠(63,300 -0.94%) 등을 추천주로 제시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