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어재단 포럼
美·中 교수들 IT기업 임원 겸직
韓도 학내 전문가 영입 허용해야
인력 교육사업 기업 주도로 통합
오세정 서울대 총장(왼쪽)이 1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니어재단 조찬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oo@hankyung.com

오세정 서울대 총장(왼쪽)이 1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니어재단 조찬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oo@hankyung.com

“올 들어 5개월간 한국 창업 숫자는 중국의 이틀치도 안 된다.”(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

“미국과 중국의 교수들은 정보기술(IT)기업 임원을 겸직하는 일이 많다. IT기업이 보유한 거대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어서다. 한국 대학은 겸직이 안 되니 전문가를 영입하기가 어렵다.”(오세정 서울대 총장)

니어재단(이사장 정덕구 전 산업자원부 장관)이 1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산업전환기의 핵심인력 양성체계 혁신’을 주제로 연 포럼에서 참석자들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분야에서 국내 인력의 양질이 경쟁국에 비해 크게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부가 연구소부터 짓거나 기술금융을 확대하는 등의 기존 산업 지원정책에 앞서 인력 양성 인프라부터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알파고의 등장으로 AI의 중요성이 부각됐을 때 정부의 대응은 일단 연구소를 세우는 것이었다”며 “경쟁국들은 인재 양성 방안부터 마련하는데 우리는 장기적인 청사진이 없이 연구개발(R&D) 생태계 구축에 집중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학에서부터 개념설계와 같은 창의적 역량과 고도의 문제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교육체계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김덕현 혁신과융합협동조합 이사장은 “융합형 인재를 키우기 위해서는 정부 부처마다 제각각인 인재 양성 사업을 통합하고, 교육 방식도 기업과 사회가 주도하고 정부는 지원하는 형태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지난해 중국의 1일 창업 기업 수는 1만8000개인 데 비해 한국은 올해 5월까지 전체 창업 기업 수가 3만여 개에 그친다”며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 인프라가 너무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조 회장은 “한국 소프트웨어 인력은 연간 1만 명 늘어나는 반면 중국은 80만 명 안팎씩 늘어나는데 인구가 25배 차이임을 감안해도 너무 큰 격차”라고 말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