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곰탕 등 국·탕·찌개류 인기
8종 각각 100만개 이상 팔려
밀리언셀러 간편식, 이마트 피코크

이마트는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피코크’의 8개 제품이 출시 6년 만에 각각 누적 판매량 100만 개를 넘어서는 ‘밀리언셀러’가 됐다고 18일 발표했다. 2013년 출시된 ‘한우곰탕’(사진)은 지금까지 271만 개나 판매됐다.

이마트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피코크 제품의 누적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주로 곁들여 먹기 편리한 국·탕·찌개류가 판매량 상위권에 올랐다.

누적 판매량 1위를 기록 중인 한우곰탕은 원물 그대로 오랜 시간 고아낸 진한 국물 맛을 느낄 수 있는 데다 국이나 찌개용 육수로도 활용할 수 있어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에도 26만 개가 팔렸다. 한우곰탕 500g 한 팩의 가격은 3180원이다.

밀리언셀러 간편식, 이마트 피코크

다음으로는 육개장이 누적 판매량 198만 개로 2위를 기록했다. 사골육수를 기본으로 우사태, 숙주나물, 고사리, 무, 대파, 느타리버섯 등의 재료를 넣어 육개장 고유의 맛을 구현했다. 이어 새우볶음밥(179만 개), 차돌박이된장찌개(141만 개), 초마짬뽕(140만 개), 소고기미역국(137만 개), 녹두삼계탕(122만 개), 소고기무국(110만 개) 등이 ‘밀리언셀러 HMR’에 이름을 올렸다.

피코크 매출은 매년 늘고 있다. 출시 첫해 340억원이던 매출은 지난해엔 2490억원으로 증가했다.

오승훈 이마트 피코크 개발팀장은 “가정간편식 제품 중에서도 누적 판매량 100만 개를 넘어선 ‘밀리언셀러’가 등장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레시피와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