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도 불공정거래 신고
배민 "우리 영업기밀 빼돌려"

쿠팡 측 "있을 수 없는 일" 반박
쿠팡이 협력사를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줄을 잇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17일 “쿠팡이 대규모 유통업법과 공정거래법을 위반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지난 5일 신고했다”고 밝혔다.

물건 사가놓고 도로 가져가라니…LG생활건강, 공정위에 쿠팡 신고

LG생건이 대규모 유통업법 위반으로 신고한 사항은 크게 세 가지다. LG생건 측은 “쿠팡이 생활용품과 음료 등을 주문해 놓고 도로 가져가라고 요구한 것은 ‘반품 금지 조항’ 위반”이라고 밝혔다. 또 특정 상품을 쿠팡 이외 다른 유통사에 공급하지 못하게 막았다는 혐의도 있다. “이 물건은 쿠팡에만 팔아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또 쿠팡 이외 다른 회사와 거래하고 있는지, 하고 있다면 공급 물량과 가격은 얼마인지 등 영업 기밀에 해당하는 자료를 달라는 요구도 있었다고 회사 측은 공개했다. LG생건 관계자는 “쿠팡의 부당한 요구를 거절했더니 지난달 초부터 LG생건 본사에서 납품한 제품이 일괄적으로 쿠팡에서 빠졌다”며 “이는 공정거래법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위메프도 쿠팡을 대규모 유통업법,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공정위에 신고했다. 지난 4월 말부터 위메프가 최저가 보상제를 시작하자 일부 거래 기업이 쿠팡을 의식해 상품을 위메프에서 빼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거래 중단한 이유를 조사하던 중 쿠팡 측에서 거래 업체에 압력을 행사해 상품 공급을 못하게 한 정황을 발견했다”며 “이 거래 기업은 온라인 최저가 판매에 따른 이익손실분을 쿠팡에 물어줘야 하는 처지에도 놓였다”고 말했다. 위메프는 관련 자료를 수집해 공정위에 최근 제출했다. 다른 불공정 사례는 없는지 거래 기업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도 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내부 규정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쿠팡 이외 다른 유통사와의 거래를 막거나, 최저가 판매에 따른 손실을 납품사에 전가하는 행위를 일절 못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쿠팡은 최근 음식 배달 서비스 ‘쿠팡이츠’를 준비하는 중 이 시장 국내 1위인 배달의민족 영업기밀을 빼돌리고 매출 상위 음식점을 상대로 불법적인 영업을 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관련 내용을 지난달 공정위에 신고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경쟁사뿐 아니라 납품사가 유통사를 상대로 공정위에 신고하는 일은 드물다”며 “알려지지 않은 갑질 행위가 더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