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르노삼성자동차에 있는 전국금속노동조합 소속 노조원 대부분이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타결에 반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르노삼성 사태 장기화를 원하며 끝까지 ‘몽니’를 부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이 회사 금속노조 소속 노조원(39명) 중 투표자(35명)의 91.4%(32명)가 지난 14일 2차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찬성은 3명에 그쳤다. 전체 조합원(2149명) 중 투표자(2063명)의 74.4%(1534명)가 찬성한 것과 대조적인 결과다.

르노삼성엔 두 개 노조가 있다. 2011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가 설립한 르노삼성차지회와 2012년 8월 설립된 단일 기업노조다. 노조원 2200명 대부분은 상급단체를 두지 않는 기업노조 소속이다. 문제는 기업노조 집행부(노조위원장·수석부위원장·부위원장·사무국장) 전원이 금속노조 출신이란 점이다. 기업노조지만 과격 투쟁을 일삼는 금속노조 입김이 크게 작용해온 이유다.

업계에선 르노삼성이 큰 고비를 넘겼지만 언제든 다시 노사 및 노노 갈등에 휩싸일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노사는 내달부터 2019년 임단협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아야 한다. 현 노조 집행부가 이번에 기본급 동결을 수용한 만큼 올해 협상에서 다시 기본급 인상 카드를 꺼내들 공산이 크다는 관측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