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슈퍼마켓에서 모델들이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장바구니를 선보이고 있다.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16일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슈퍼마켓에서 모델들이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장바구니를 선보이고 있다.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신세계 백화점은 친환경 쇼핑 문화 조성을 위해 페트병으로 만든 장바구니에 신세계가 직접 디자인한 친환경 캐릭터를 넣어 신세계백화점 전 점의 푸드마켓(하남점, 마산점, 김해점, 충청점 제외)에서 판매한다.
친환경 장바구니는 페트병 3개를 이용해 제작했으며 가격은 6천900원이다.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친환경 장바구니는 페트병 3개를 이용해 제작했으며 가격은 6천900원이다.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