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새로운 도전, 환경오염 막는 대체재로 거듭나야

한국제지연합회는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제3회 종이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주요 제지회사 대표들을 비롯해 전후방 산업계, 학계, 유관단체, 정부관계자 등 모두 140여명이 참석했다. 제지산업발전 유공자에 대한 포상, 기념 이벤트 입상작 발표, 초청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김석만 제지연합회 회장(무림페이퍼 대표)은 “종이가 2000여 년 전 발명된 이래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건 대체불가능한 편의성뿐만 아니라 인간친화적인 소재로 활용성이 다양했기 때문”이라며 “그 존재감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종이가 산림을 파괴한다는 그릇된 인식을 바로잡고 부단한 기술개발로 플라스틱 폐해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대체재로 가치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제지연합회 서울경인지류도매업협동조합 한국골판지포장산업협동조합 등 등 7개 제지 관련 단체는 기계식 종이를 처음 양산한 1902년 6월 16일을 ‘종이의 날’로 제정,매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