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4개 부문서 과제 실시

현대자동차가 '2019 서비스 테크 페스타'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서비스테크 페스타'는 현대차가 서비스 기술 경쟁력과 서비스 만족도 강화를 위해 마련한 엔지니어들의 경연대회다. 올해는 전국 서비스센터 엔지니어 88명이 참가해 승용, 차체, 도장, 소비자 응대 4개 부문에서 실력과 아이디어를 겨뤘다.
현대차, 서비스 엔지니어 경연대회 열어


승용 부문 경연은 2인 1조로 '친환경', '엔진', '섀시', '전기' 네 분야 중 하나를 선택해 진행했으며 현대차는 전동화, 자동차-IT융합 등 미래 기술 트렌드에 부합하는 진단 과제를 제시해 엔지니어들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자 했다.

회사는 승용 부문 최우수 엔지니어 2명에게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경연 부문별 우수자들에게 마스터 엔지니어상, 프로 엔지니어상, 골든 엔지니어상을 수여했다. 특히 승용 부문 평가는 채점관 평가뿐만 아니라 참가자 평가 방식을 도입해 참가자들이 경쟁을 넘어 주어진 과제 해결에 초점을 맞추고 상호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캐딜락코리아, 판매 성장에도 수장 바뀌는 이유는?
▶ 우버, 볼보 XC90 기반 자율주행차 공개
▶ [하이빔]복지형 부분구간 승차공유에 대한 생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