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금융사들과 함께 14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지속가능·기후금융 스터디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지속가능금융이란 수익성뿐 아니라 사회·환경적 가치를 통합적으로 고려하는 금융을 의미한다.

이날 행사는 첫 스터디로, 지속가능·기후금융에 대한 글로벌 논의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스터디 운영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KB·신한 등 5대 금융지주사, 산업·수출입·기업은행 등 국책은행, 연구원 2곳, 녹색기후기금(GCF) 관계자들이 첫 스터디에 참여했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국내 금융사들이 자발적으로 스터디그룹을 구성하고 지속가능·기후금융에 대해 체계적으로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