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 의견 수렴…택시·모빌리티 상생발전 방안 모색"

정부가 기존 택시업계와 갈등을 겪는 모빌리티(이동) 플랫폼 업체들을 만나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한 회의실에서 교통 관련 플랫폼 업체가 다수 포함된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간담회를 연다.

국토부는 이번 간담회가 플랫폼 기술과 택시의 결합,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 출시 등 지난 3월 7일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의 합의 사항 이행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운송 플랫폼 업체들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면서 택시와 상생할 수 있는 틀을 구축할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국토부, 타다·풀러스·벅시 등 모빌리티 업체와 간담회

이날 간담회에는 공유 차량 서비스인 '타다' 운영사인 VCNC, 카풀 서비스를 운용하는 풀러스, '마카롱 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 차량공유 업체인 벅시(BUXI)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간담회에는 최근 '타다 프리미엄' 택시인가를 놓고 서울시와 이견을 빚은 VCNC의 모회사인 쏘카 이재웅 대표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이날 간담회 내용을 바탕으로 국민이 편리하게 택시·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는 공식 논의기구를 구성,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사회적 대타협 합의 이행을 위한 입법 조치가 조속히 완료돼야 할 것이라며 관련 법안 통과 전이라도 택시·플랫폼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필요한 부분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경훈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플랫폼 업계와 택시업계가 어렵게 대타협을 이룬 만큼 합의 사항의 이행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택시와 공유경제의 상생과 갈등 해소를 위해 업계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플랫폼 업계로부터 규제개선 방안 등 아이디어를 수렴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