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무역대표부(USTR)가 전기차 모델3에 들어가는 중국산 부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를 면제해달라는 테슬라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는 지난달 29일 자 서한에서 모델3의 '두뇌'에 해당하는 차량 컴퓨터와 센터 스크린에 관세를 부과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美USTR '중국산 부품 관세 면제해달라' 테슬라 요청 거부

이에 대해 USTR은 테슬라가 요청한 두 품목이 전략적 주요 물자에 해당하는 데다 '중국 제조 2025'와 관련된 제품이어서 우려를 주고 있다면서 관세 면제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답했다.

테슬라는 모델3 탑재 중국산 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가 테슬라의 수익성을 악화시키고 소비자들의 가격 상승 부담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테슬라에 차 부품을 공급하는 SAS오토모티브도 비슷한 내용으로 중국산 부품 관세 면제 요청을 USTR에 보냈으나 역시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2분기에 9만~1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테슬라는 중국시장 공략에서 관세 여파를 피하기 위해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에 모델3 생산라인을 조성 중이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오전 1% 떨어졌다가 회복했다.

USTR는 제너럴 모터스(GM)와 중국 지리자동차가 모기업인 볼보가 제기한 차 부품 관세 면제 요청도 기각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