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합의안에 노조 74.4% 찬성
-교섭 벌인 지 1년 만에 임단협 최종 타결


르노삼성자동차가 임금 단체 협상을 14일 최종 타결했다.


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타결…노사분규 종지부 찍어


르노삼성 노동조합은 이날 조합원 총회를 통해 시행한 2018년 임금 단체협약(임단협) 최종 잠정 합의안 찬반투표에서 74.4% 찬성으로 협상을 타결했다. 임단협 시작은 지난해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노사 양측은 고정 급여 인상 여부를 두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체 지지부진한 상황을 이어왔다. 연말엔 노조 위원장이 교체되고 집행부가 출범하면서 상황은 악화됐다. 논란이 수면 위로 떠오른 건 올해 2월부터다.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한 르노그룹 본사 담당자가 방한해 사태 해결을 촉구했고 후속 물량 배정에도 적신호가 떨어졌다.

이후 3월부터는 미래 수출 물량 배정을 위한 타결 기한을 넘기면서 상황은 심각해졌다. 올 9월 생산 종료 예정인 닛산 로그 이후의 후속 수출 물량마저 배정에 실패하면서 위기가 왔지만 소속 지역을 개편하고 새로 선보일 쿠페형 SUV인 XM3를 부산공장에서 만들기로 확정하면서 다시 한번 르노삼성은 희망의 불씨를 꺼트리지 않았다.


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타결…노사분규 종지부 찍어


하지만 난항은 생각보다 길었다. 고정급 여부와 관련해 해결 기미를 보이는가 싶더니 이번에는 노조가 작업 전환배치 합의와 신규 직원 채용, 시간당 표준 생산량 감소 등을 새롭게 제시한 것. 사측은 인사권을 넘기는 결과와 같다며 강하게 반발했고 임단협은 또다시 미궁 속으로 빠졌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대표는 급히 본사로 날아가 부산공장 생산물량 확보를 보장받기 위해 최고 경영진을 설득했고 임단협을 이끌어 온 이기인 르노삼성 제조부문 부사장은 사의를 표명해 협상 결렬의 책임을 졌다.

임단협이 장기화되면서 손실률은 물론이고 향후 부산공장의 생산대수 절반을 차지하는 위탁 생산 물량을 확보하지 못하면 회사가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그 결과 노사는 지난달 16일 밤샘 협상 끝에 극적으로 잠정합의안을 내놨지만, 조합원 찬반투표(반대 51.8%)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교섭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타결…노사분규 종지부 찍어


1차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노사는 지속적인 실무협의를 진행했지만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노조는 6월5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하지만 노조원 60% 이상이 집행부의 강경노선에 반발하면서 파업 동력이 떨어졌고 사측 역시 떨어진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부분 직장폐쇄를 단행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여갔다.

결국 내부 결속력을 확보하지 못한 노조는 6월12일 오후 3시 전면 파업을 철회하고 재협상을 시작한 지 3시간 만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냈다. 그리고 마침내 오늘(14일) 최종 임단협이 타결됐다.

르노삼성 노사는 12일 진행된 29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지난 1차 잠정 합의 사항을 기초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협력업체의 동반성장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사 평화 기간을 선언하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로 채택했다.
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타결…노사분규 종지부 찍어


급한 불은 껐지만 해결해야 할 숙제는 많다. 노조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 27일 지명 파업까지 총 64차례에 걸쳐 258시간의 파업 시간을 기록했고 그 사이 르노삼성의 피해액은 3,000억원에 육박한다. 협력업체는 줄도산 위기에 처했고 부산 지역 경제도 휘청했다. 무엇보다도 르노 그룹의 신뢰를 회복하기 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업계에서는 노사가 하루빨리 미래를 바라보고 협력해 르노 그룹에게 경영 정상화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부산공장은 수출 물량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르노 본사의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신차 개발에 힘을 싣고 빠른 생산 복귀로 경쟁력을 갖춰 남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르노삼성 노사는 2018년 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24일 부산공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람보르기니, 브랜드에 영향 미칠 여성 자문위원 모집
▶ 쉐보레 트래버스, '팰리세이드' 피해 '수입차'로 경쟁 가닥
▶ 캐딜락코리아, 판매 성장에도 수장 바뀌는 이유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