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율관세 합당한 근거 없다"
관세율 41.57%서 0.55%로
미국이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 한국 기업의 열연강판 관세율을 인하했다. 열연은 쇳물을 식혀 판 모양으로 만든 슬래브를 재가열한 뒤 압력을 가해 생산하는 가장 기본적인 철강 제품이다. 자동차용 강판과 건축자재 등으로 쓰인다.

美, 韓열연강판 관세 인하…포스코 수출 재개 기대

14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1차 연례 재심에서 포스코 열연 제품의 상계관세(수출국의 장려·보조금 지원을 받은 제품에 부과하는 관세)율을 41.57%에서 0.55%로 대폭 낮췄다.

미국은 2016년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원심에서 포스코 제품에 58.68%의 상계관세를 물렸다. 하지만 지난달 1일 미 국제무역법원(CIT)은 “상무부가 고율 관세 산정의 합당한 근거를 대지 못했다”며 상계관세를 약 17%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1차 연례 재심 최종 판정까지 적용되는 한시적 결정이었다.

이번 관세율 인하로 지난해부터 중단된 포스코 열연강판의 대미(對美) 수출 재개 가능성도 커졌다. 포스코 관계자는 “향후 반덤핑 관세율도 내려간다면 미국 수출을 재개할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대제철 열연강판 상계관세율도 0.65%에서 0.58%로 내려갔다. 나머지 한국 업체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중간 수준인 0.56%의 상계관세율을 적용받는다. 국내 철강업계는 지난해부터 대미 수출 물량을 2015~2017년의 70%인 263만t으로 줄이는 쿼터제(수출 물량 제한)를 적용받고 있다. 한국 업체들은 지난해 열연 쿼터(53만290t)의 89.9%인 47만7000t을 미국에 수출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