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금융지주 회장단 만나 당부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금융권이 중소 제조업체와 자동차·조선 협력업체, 서민, 자영업자 등을 위한 효율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신한·KB·우리·하나·농협 등 5대 금융지주 회장과 조찬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당부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선 일명 ‘빅테크’의 등장이 은행권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했다. 빅테크는 여러 산업 분야에서 영향력 및 시장 지배력이 높은 기술 기반 기업집단을 일컫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금융권 일자리 창출 현황을 측정하겠다는 것은 개별 금융사를 평가하려는 목적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금융위가 금융사별 일자리 창출 현황을 측정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채용 압력이라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성동조선해양의 3차 매각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선 “지금으로서는 매각이 어려워 보인다”며 “남은 절차에 따라 법원 또는 채권단이 알아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