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월 만에 6% 첫 감소
美·中 무역전쟁…경기 하강 우려 커져
호황을 이어가던 중국 굴착기 시장에 ‘빨 간불’이 켜졌다. 지난달 굴착기 판매량 이 15개월 만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 경기 하강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탓이다. 중국 시장 의존도가 큰 한국 건설기계업계에도 불 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中 굴착기 판매 '뚝'…韓 건설기계 '비상'

14일 중국공정기계협회에 따르면 지 난 5월 중국 굴착기 판매 대수는 1만6717 대를 기록했다. 작년 같은 달(1만7780대) 과 비교해 5.9% 줄었다. 월별 기준 중국 굴착기 판매량이 전년 동월보다 줄어든 것은 2018년 2월 이후 처음이다.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 등 한국 업체 부진이 두드러졌다. 두산인 프라코어의 지난달 중국 굴착기 판매량 은 1088대에 그쳤다. 지난해 5월(1595대) 보다 30% 넘게 줄었다. 같은 기간 현대 건설기계의 중국 내 굴착기 판매 대수는 20.9% 줄어든 640대였다.

올 1분기(1~3월)까지만 해도 분위기는 좋았다.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 계의 1분기 판매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각 각 14.5%, 7.7% 증가했다. 하지만 4월부 터 판매 증가세가 둔화됐다. 전년 동월 대비 굴착기 판매 증가율이 5.3%로, 2016 년 7월 이후 가장 낮았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 건설시장 이 한풀 꺾였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 업체들이 강점을 보여온 중형 대신 중국 현지 업체들이 주로 판매하는 소형 굴착기 위주로 시장이 재편된 점도 영향 을 미쳤다. 사니와 XCMG 등 중국 업체 들의 지난달 굴착기 판매 대수는 전년보 다 8.1% 늘었다.

중국은 글로벌 건설기계 시장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단일 국가로는 최대 시장이 다. 2000년대 중후반 인프라 투자가 집중 될 때는 세계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기도 했 다. 2011년 중국 굴착기 판매 대수는 16만 9203대까지 늘어났다. 하지만 부동산 시장 침체 탓에 2015년 5만 대까지 떨어졌다.

중국 건설기계 시장 성장세가 꺾였는 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올 들어 지난 5월까지 중국 굴착기 누적 판매 대 수는 11만2343대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9만8727대)보다 12.1% 늘었다. 과열 양상을 보였던 굴착기 시장이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일각에 선 시장 주도권이 미국과 일본 등 선진 업 체에서 중국 토종 업체로 넘어갔다는 점 에서 중국 굴착기 시장 역성장에 대비해 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