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연구기관장 간담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민간 설비투자와 건설투자가 굉장히 부진하다”며 “하반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할 정도로 정부도 엄중히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연구기관장 간담회에서 “연초부터 정부가 대내외 여건 때문에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정책 초점을 맞춰왔음에도 성과가 잘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최저임금과 탄력근로제에서 정책적 보완 노력을 기울였는데 입법화가 안 돼 (정책 효과가) 가시화되지 않아 안타깝다”며 “추가경정예산안도 아직 심의되지 않아 아쉬운 측면이 크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작년 말 올해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며 생각했던 여러 경제 여건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달 말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은 달라진 경제 여건을 반영하고 하반기에 정부가 집중 추진할 정책 처방을 보강하는 부분이 주요 내용으로 담길 것”이라며 “여러 경제지표를 더 짚어보고 조정이 필요한 분야가 있다면 조정하는 내용까지 같이 담겠다”고 소개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