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세븐일레븐서 판매
음료와 아이스크림의 만남…'2% 부족할때 아이스크림'

‘매일우유 소프트콘’이나 ‘가나초코 아이스바’처럼 기존 상품을 아이스크림으로 만든 크로스오버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올 1월부터 지난 12일까지 기존 상품을 아이스크림으로 만든 크로스오버 제품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9.3%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간 전체 아이스크림 매출은 6.2% 증가했다. 전체 아이스크림 매출에서 크로스오버 상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20.4%까지 높아졌다.

세븐일레븐은 이에 따라 롯데푸드와 함께 스테디셀러 음료인 ‘2% 부족할때’ 아쿠아와 복숭아를 여름철에 많이 찾는 파우치와 컵 형태 아이스크림으로 만들어 선보이기로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