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지원한 서울대 연구팀
암 진단·신약개발 등에 활용
MRI 해상도 100배 높이는 기술 개발

삼성전자는 한승용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사진)가 이끄는 연구팀이 의료·에너지 분야에서 활용되는 기술인 ‘직류자기장’의 세계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한 교수의 직류자기장 관련 기술은 작년 6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삼성전자가 기초과학, 소재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등 3개 연구 분야에서 매년 과제를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한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직류자기장 45.5테슬라(Tesla·직류자기장 단위)를 기록했다. 지난 20여 년간 넘지 못했던 기존 세계 최고 기록(44.8테슬라)을 갈아치웠다. 이 기술은 암 진단용 자기공명영상(MRI), 신약개발용 분석 장비 등 의료 분야를 비롯해 풍력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에너지 분야 등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암 진단용 MRI는 현재 임상용으로 활용되고 있는 장비의 자기장이 3테슬라 수준이다. 45테슬라 이상의 장비가 개발되면 기존 대비 100배 이상 해상도의 진단 영상을 얻을 수 있다. 한 교수는 “새로운 무절연 고온 초전도 자석 기술을 통해 기존 한계를 뛰어넘는 초고자기장을 안전하게 발생시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한 교수가 제1저자로 등재돼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에 이날 게재됐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