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지난 12일 은퇴전후 50대 이상 고객에게 특화된 '시니어플러스 우리 패키지'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패키지는 만 50세 이상이 가입할 수 있고, 입출금통장·정기예금·적금으로 구성된다. 입출금통장은 급여형과 연금형으로 나뉘며, 급여이체나 연금이체 조건 충족시 전자금융이체수수료 등 각종 수수료가 면제된다. 특히 연금형은 연금이체 조건 충족시 매일 잔액의 100만원까지 연 1.5%의 금리가 제공된다.

정기예금은 즉시연금형과 회전형이 있다. 즉시연금형은 1년간 예치후 고객의 선택에 따라 1년에서 4년까지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다. 회전형은 최장 5년까지 예치할 수 있다. 금리는 1년 주기로 결정되며 우대금리를 포함해 현재 연 최고 2.15%가 적용된다. 고령자 비과세 종합저축 한도 5000만원을 회전형에 사용한 고객이 추가로 예금에 가입하는 경우, 추가된 예금에 우대금리 0.2% 포인트가 제공된다.

적금은 즉시연금형과 증여우대형이 있으며 월 저축액은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금리는 1년 주기로 결정되며 우대금리를 포함해 현재 연 최고 2.25%가 적용된다. 증여우대형의 경우 만기 자금을 자녀(또는 손자녀)에게 자동이체 입금할 경우 우대금리 연 0.2% 포인트가 제공된다.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점도 특징이다. 입출금통장의 경우 우대조건 충족시 스파·온천 무료이용권 2매, 무료 보이스피싱보험, 헬스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예적금의 경우 우대조건 충족 시 은퇴설계세미나 신청 쿠폰을 제공한다. 적금의 경우 추가로 손자녀 케어 무료 상해보험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우리은행의 자회사 우리카드는 시니어 특화상품 '카드의정석 시니어플러스'를 출시했다. 이 카드는 사용처에 따라 이용금액의 최대 3%까지 포인트로 적립한다.
우리은행, 은퇴전후 고객을 위한 '시니어플러스 패키지' 출시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