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웹케시는 13일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3회 국가지속가능경영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올해로 13회를 맞이한 '국가지속가능경영대상'은 한국언론인협회가 주최하고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동반성장위원회 등이 후원한다. 지속가능한 경영의 통합적 시스템을 구축해 우수하게 운용하는 기업·기관을 선별해 주는 상이다.

웹케시는 공동체의 행복과 공존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하게 실천에 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웹케시는 국내에서는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기부, 조현정 재단 후원, 어린 미혼모 지원 사업 등 국내 사회적 약자와 소외 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또 문화예술 분야 발전을 위한 유망 작가를 후원하고 있다.

더불어 해외 사회 공헌 활동으로 캄보디아의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을 수년째 진행해오고 있다. IT(정보기술) 산업의 불모지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던 캄보디아에 한국의 IT 기술을 전수하고 있고 2014년부터는 캄보디아 레슬링 국가대표도 지원하고 있다.

윤완수 웹케시 대표는 “금융 방식을 혁신해온 핀테크 1세대 기업”이라며 “앞으로 기업 운영 전반에 지속가능성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두고 지역사회 및 미래 세대와 공존하는 경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