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보이스피싱 피해 막아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본부장 권준학)는 분당정자역지점에 근무하는 이현주 팀장(사진 오른쪽 네번째)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공로로 12일 분당경찰서로부터 감사장를 받았다. 이 팀장은 35백만원을 타행으로 이체하려는 고객이 '금융사기예방진단표'를 작성하던 중 불안감을 느끼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고객의 다른 거래내역을 조회하던 중 당일에 카드론 30백만원을 받은 적이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에 보이스피싱 피해라고 직감한 이 팀장은 즉시 옆 동료에게 알려 경찰서에 신고하게 하고, 지점장과 함께 고객을 적극 설득하여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보호할 수 있었다.



NH농협은행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