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개혁연대는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올해 열린 이사회에 단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았다"면서 "최고 경영자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이사회 출석률이 100%다.

이 단체는 최근 공시된 자산총액 2조원 이상 유가증권 상장사의 기업지배구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 열린 삼성전자의 4차례 이사회에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2016년에는 이사회 출석률이 100%였으나 2017년부터 이사회 출석률 0%를 이어왔다. 또 정몽구 회장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이사회에 단 한 번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올해 롯데지주와 롯데쇼핑 이사회에 나오지 않았고, 롯데케미칼(출석률 25%), 롯데제과(17%), 롯데칠성음료(20%) 이사회 출석률 역시 10~20%대로 저조했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이사아나항공 이사회에 한 차례도 출석하지 않다가 올해 단 한 차례 참석했다.

반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이사회 출석률 100%를 기록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역시 지난해까지 3년간 현대차(32%)와 현대모비스(14%) 이사회 출석률이 저조했으나 올해 들어서는 각 사에서 4차례씩 열린 이사회에 모두 참석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지난해까지 3년간 한진칼(82%)과 대한항공(86%) 이사회 출석률이 비교적 높은 편이었고, 올해 출석률도 각각 80%와 100%에 달했다.

경제개혁연대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 정몽구 회장, 롯데 신동빈 회장, 현대백화점 정지선 회장 및 정교선 부회장,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전 회장, 코오롱 이웅열 전 회장 등의 출석률은 75% 미만"이라며 "국민연금의 경우 지침으로 사외이사 출석률이 3년간 75% 미만이면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는 바, 사내이사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계에서 말하는 경영이란 이사회를 통한 것이 아니라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은 이사회에 출석할 의사가 없다면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주주와 회사를 위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