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효과분석 결과발표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지난해 서울특별시 종로(세종대로사거리~흥인지문교차로) 구간에서 추진한 '안전속도 5030' 효과 분석결과 보행 부상자는 22.7%, 야간 급가속은 71.9% 감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도시부 차 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하향하는 정책으로 '5030 협의회'를 중심으로 추진 중이다. 정책의 일환으로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지난해 6월부터 종로의 자동차 최고속도를 기존 시속 60㎞에서 시속 50㎞로 하향하는 시범사업을 시행했다.
도심 내 속도하향, "보행 부상자 22.7% 감소"


교통사고 자료와 택시 등에 설치한 디지털운행기록 자료를 활용해 효과성을 분석한 결과 시범사업 시행 후 하반기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19건에서 시행 전 동기간 16건으로 1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 부상자 수는 22명에서 17명으로 22.7% 줄었다. 이는 정책 시행 이전 5년간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율과 부상자 수가 큰 변화가 없음을 감안하면 매우 의미 있다는 결과라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

속도하향으로 인한 우려 점으로 꼽히는 교통체계 운영효율성 부문에서도 교통량이 많은 14시와 18시에 주행속도가 오히려 소폭 증가해 영향이 거의 없거나 오히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야간시간의 급가속 차는 시행 전 평균 4.94%에서 1.51%로 71.8% 감소해 안전운행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다시 한 번 제한속도 하향의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입증됐다"며 "2021년 4월부터 시행되는 전국 도시부 속도하향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내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구하는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기아차 K7 프리미어, 그랜저 수요 당겨올까
▶ 현대기아차, 자율주행 선점 위해 美 오로라에 전략투자
▶ FCA코리아, 수원에 14번째 짚(Jeep) 전시장 개장
▶ [영상]다 바꾼 부분변경!? 기아차 K7 프리미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