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왼쪽부터) 이태신 인터파크 서비스부문 부사장,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사진=신한카드)

(사진 왼쪽부터) 이태신 인터파크 서비스부문 부사장,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사내벤처 '기공소공'이 인터파크(5,420 0.00%)와 함께 제주도 여행객을 대상으로 요식 및 레저 가맹점 추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기공소공은 '기록·공유·소통·공감'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기존 신용카드사의 데이터만으로는 알 수 없었던 가맹점에 대한 고객 평가 등 감성적 데이터와 가맹점 실시간 영업정보 등의 제공을 연구하는 사내벤처이다.

이번 제휴를 계기로 기공소공과 인터파크는 제주 여행객에게 필요한 정보를 추천하게 된다.

제주도 여행객에게 제주도 내 맛집이나 레저스포츠 가맹점에 대한 이용 고객들의 반응, 가맹점의 실시간 영업정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는 다른 고객들의 정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가맹점에는 이를 통한 매출 증대 등의 기회를 제공한다.

인터파크와 신한카드는 제주도에서 반응이 좋을 경우 전국 다양한 관광지의 여행객을 대상으로 해당 지역 가맹점 안내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전산 개발 등을 거쳐 이르면 여름휴가에 맞춰 일부 매장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한카드 기공소공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제주지역 소상공인 가맹점의 정보를 여행객에게 제공해 여행객과 소상공인, 여행 플랫폼 기업이 상생하는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