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 구글 –테슬라 - 우버 출신 자율주행 기술 선구자들이 창립
-넥쏘 등 제품군에 자율주행기술 접목 예정
-2021년 스마트시티 내 레벨4 수준 로봇택시 시범사업 추진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자율주행업체 '오로라'에 전략투자하고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오로라는 2017년 미국에서 설립,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부문 특화 기업이다.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자율주행 기술의 선구자들이 모여 창립했다.

특히 이 회사는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와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 받는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투자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위한 협력이 한층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자율주행 선점 위해 美 오로라에 전략투자


현대기아차와 오로라가 공식적으로 상호 협력 관계를 맺은 건 지난 2018년 1월이다. 당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크리스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상호 협력 계획을 함께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양사는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 왔다. 수소전기차는 대용량 전지 탑재를 통한 안정적인 전력공급과 장거리 주행 등 장점이 있어 자율주행 시험차로 가장 적합하다는 것이 3사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향후 넥쏘 이외에 현대·기아차의 다양한 제품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을 확대하고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도출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오로라의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기술과 인지 및 판단 영역에서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자율주행차 주변 환경을 정확히 인지하는 고성능 라이다(LiDAR)·레이더·카메라와 최적의 운행 경로를 도출하는 첨단 소프트웨어 모듈을 탑재했다.
현대기아차, 자율주행 선점 위해 美 오로라에 전략투자


현대기아차는 오로라를 비롯 글로벌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다양한 업체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한층 강화해 글로벌 자율주행 부문 핵심 플레이어로 위상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4 수준의 로봇택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뒤, 사용자가 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되는 '도어 투 도어' 수준의 기술력 확보에 전념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차의 두뇌 역할을 하는 인공지능 기반 통합 제어기 개발을 위해 미국 인텔과 엔비디아와 협력하는 한편 중국의 바이두가 주도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오로라 등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더욱 안전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차를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기아차 K7 프리미어, 그랜저 수요 당겨올까
▶ 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잠정 합의안 재도출
▶ 렉서스 RC, 이전과 달라진 변화는?
▶ 테슬라 실적 회복, '상승세vs설레발' 의견 분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