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의 사회공헌 활동

국내 첫 조혈모세포 기증특약 출시
대학생들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기증 희망자 3000여명도 확보
푸르덴셜사회공헌재단은 조혈모세포 기증 활성화를 위해 2012년부터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한 공익 프로젝트인 ‘착한 프로젝트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푸르덴셜생명 제공

푸르덴셜사회공헌재단은 조혈모세포 기증 활성화를 위해 2012년부터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한 공익 프로젝트인 ‘착한 프로젝트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푸르덴셜생명 제공

푸르덴셜생명의 창립 이념은 ‘가족사랑 인간사랑’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푸르덴셜생명과 푸르덴셜사회공헌재단은 2007년부터 난치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사업을 중점 진행하고 있다. 혈액을 구성하는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을 만들어내는 줄기세포인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것은 건강한 혈액을 생성할 수 없는 혈액암 환자에게 유일한 완치법이다. 대부분의 환자는 조혈모세포 이식을 통해 완치가 가능하다. 하지만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의 조혈모세포가 일치할 확률은 2만 분의 1에 불과하다.

국내에서는 조혈모세포 기증이 고통스럽다는 부정적인 인식으로 인해 이식률이 현저히 낮다. 푸르덴셜생명은 조혈모세포 기증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에게 삶의 희망을 주기 위해 임직원과 고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기증 참여를 유도하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07년 대한적십자사와 ‘조혈모세포 기증 홍보 협약’을 체결했고, 2010년부터는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아동과 청소년에게 헌혈증을 모아 지원하는 ‘푸르조혈모나눔샘터’를 운영하고 있다.

2012년부터는 조혈모세포 기증 인식 개선을 위한 대학생 대상의 ‘착한 프로젝트 공모전’을 하는 등 많은 사람이 조혈모세포 기증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임직원 절반 이상 조혈모세포 기증자 등록

푸르덴셜생명은 2007년 10월 조혈모세포 기증 및 자선 마라톤 대회를 열어 국내 최다인 712명의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를 등록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날 마라톤 대회에서는 푸르덴셜생명 임직원과 라이프플래너들이 코스 한 바퀴(3㎞)당 1만원 이상을 기부했다. 동일한 금액을 회사 측이 별도 기부금으로 조성해 1630만원의 기금을 마련,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수술비용으로 지원했다.

푸르덴셜사회공헌재단은 재단 내에 조혈모세포기증사업부를 신설해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임직원과 라이프플래너 1262명이 기증희망자로 등록했다. 이 중 총 22명의 일치자가 나타나 조혈모세포를 기증함으로써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했다. 기증자로 등록한 푸르덴셜생명 임직원은 전체 임직원의 절반이 넘는 300명에 육박한다.

이 밖에도 푸르덴셜생명은 국내 조혈모세포 기증을 확산하기 위해 생명보험 특성을 살린 DNB(Donor Needs Benefit·골수기증자 지원) 특약 상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DNB 특약은 추가로 보험료를 내지 않고 기존 보험계약에 부가하는 상품이다. 고객이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이식 수술을 하면 200만원 한도에서 주계약 보험금액의 1%에 해당하는 기증급여금을 지급한다.

지금까지 수십만 명의 푸르덴셜생명 고객이 이 특약을 주계약에 추가해 소중한 생명의 가치를 지키는 나눔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이 중 12명은 조혈모세포 기증에 성공해 지난해까지 9420만원의 기증급여금을 지급받았다.

대학생들의 아이디어로 기증자 확보

2012년부터는 조혈모세포 기증 활성화 활동을 대학생들로 확대한 공익 프로젝트인 ‘착한 프로젝트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해 조혈모세포 기증 확대 및 인식 개선을 유도하는 이 공모전은 작년 11월 ‘서울시 사회공헌대상’에서 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조혈모세포 기증 활성화에 기여한 사회공헌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공모전에 참여한 학생은 조혈모세포 기증 확산 방안 아이디어를 기획할 수 있다. 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받은 팀들은 이 지원금을 활용해 일반인의 조혈모세포 기증 참여를 유도하는 캠페인 활동을 직접 실행할 수 있다.

푸르덴셜사회공헌재단과 대학생 팀들은 지난 8년간 전국 각지에서 조혈모세포 기증 홍보 음원 제작, 플리마켓 개최, 독립영화 제작 등 100회가 넘는 다양한 캠페인을 벌였다. 그 결과 6만138명이 조혈모세포 홍보 캠페인에 참여하고, 3265명이 기증 희망자로 등록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하고 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