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해상)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29,500 -0.34%)은 기아차의 첨단 텔레매틱스 장치(UVO) 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운전습관연계(UBI) 자동차보험을 13일부터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커넥티드카-UBI 특약은 지난 3월 현대차 블루링크 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최초 판매 개시 됐으며 앞으로는 기아차 UVO 서비스 이용자도 가입을 통해 추가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특약은 기존 커넥티드카 할인 특약의 7% 보험료 할인 혜택에 더해 안전하게 운전하는 고객에게는 보험료 5%를 추가로 할인해 주는 상품이다.

안전운전 여부는 UVO 장치를 활용해 급가속, 급감속, 급출발, 운행시간대를 고려해 판정하고 UVO 서비스 내 안전운전습관에 기록된 점수가 70점 이상인 경우 보험료 할인혜택을 적용 받을 수 있다.

또한 고객이 스마트폰을 통해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커넥티드카 할인 특약(7% 할인), 커넥티드카-UBI 특약(5% 할인)은 물론 마일리지 특약(최대 33% 할인)까지 일괄적으로 보험료 할인혜택을 적용하는 커넥티드카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석현 현대해상 자동차업무본부장은 "이 상품은 보험료 할인 혜택 제공과 더불어 안전운전을 장려하는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자동차 IT기술과 빅데이터의 결합을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신상품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