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스트림 G 2.5 GDi 탑재, 내·외관 대폭 변경

기아자동차가 'K7 프리미어'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새 차는 2016년 1월 2세대 K7 출시 이후 3년만의 부분변경 제품이다. 외관은 '담대하고 과감한 조형으로 완성한 디자인'을 컨셉트로 꾸몄다. 차체는 구형보다 25㎜ 늘어났다. 전면부는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의 크기를 키우고 그릴 내부는 두꺼운 수직 크롬 바를 적용했다. 제품 특유의 'Z'자형 LED 주간주행등은 그릴 테두리에서 시작해 헤드 램프 아래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바꿨다.

후면부는 차체를 가로질러 좌우의 리어 램프와 연결하는 커넥티드 타입의 라이팅 디자인을 채택했다. ‘Z’자형 LED 램프는 좌우를 가로지르는 바 안에서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점등 그래픽을 활용해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실내는 고급 소재와 각종 편의장치가 미적·기능적으로 조화를 이룬다. 운전석 도어부터 클러스터, 센터페시아를 거쳐 조수석으로 이어지는 라인은 안정적이면서 개방적이다. 주요 부위에는 원목 질감을 구현한 우드그레인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했다.

가장 큰 변화는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 탑재다. 새 엔진은 주행조건에 따라 실린더 내 연료를 직접 또는 간접 분사하는 게 특징이다. 변속기는 가솔린, 디젤의 모든 트림에 8단 자동을 조합했다. 3.0ℓ 가솔린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을 적용, 조향응답성을 강화했다.

편의품목은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12.3인치 AVN과 모니터, 12.3인치 풀 컬러 TFT LCD 계기판, 전자식 변속레버, 블랙박스 기능의 빌트인 캠, 원격제어 기능의 홈투카, 자연의 소리 등을 갖췄다. 차음유리 적용 범위를 확대했으며 하체 보강을 통해 소음 및 진동부문도 개선했다.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운전자지원시스템은 후측방 모니터, 차로유지보조,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컨트롤, 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 후방주차충돌방지보조 등을 포함한다. 또 소비자가 원하는 편의·안전품목을 트림에 상관없이 패키지(컴포트, 스타일, HUD팩, 모니터링팩, 드라이브 와이즈)로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2.5ℓ 가솔린 3,102만~3,397만 원, 3.0ℓ 가솔린 3,593만~3,829만 원, 2.4ℓ 하이브리드 3,622만~4,045만 원, 2.2ℓ 디젤 3,583만~3,790만 원, 3.0ℓ LPi 2,595만~3,616만 원 범위 내에서 책정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신형 K7의 사전계약자를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21일까지 사전계약자 중 100명을 추첨해 12.3인치 내비게이션 UVO(유보) 3.0을 포함한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를 무상 장착해준다. 또 다른 100명을 추가로 선정해 카투홈/홈투카를 이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디바이스(SKT ‘NUGU 캔들’)를 제공한다.

사전계약자 중 오토할부를 이용해 7월 내 제품을 출고하면 일반부품 보증기간을 기본 3년 또는 6만㎞에서 4년 또는 12만㎞, 5년 또는 10만㎞, 6년 또는 8만㎞ 중 선택해 무상으로 연장해준다. 이와 함께 현대해상과의 '커넥티드카-UBI(운전습관보험)' 특약을 공동 출시하고 UVO를 탑재한 K7 프리미어 구매자에게 최대 12% 보험료 할인과 상품권을 지원한다.

이 밖에 K7 프리미어 시승 체험단도 운영한다. 모집은 오는 7월1일까지 K7 마이크로 사이트를 통해 진행한다. 신청자 중 500명을 추첨, 경품을 제공하며 베스트 리뷰어는 100만 원 상당의 선물을 준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중고차 업계, "책임보험제 시행하면 소비자 부담 늘 것"
▶ 렉서스코리아, 고성능 쿠페 '뉴 RC' 출시
▶ 하반기 출시 앞둔 쉐보레 트래버스, 한국형 어떻게 나오나?
▶ [시승]미드십 컨버터블의 정수, 페라리 488 스파이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