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유망 소비재 브랜드 'K-프리미엄 브랜드'로 육성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액 350억 달러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12일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15개 성장유망 소비재 브랜드를 'K-프리미엄 브랜드'로 선정해 집중 지원하고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을 구축해 지역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5대 유망소비재에 대한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를 2018년 4조8000억원에서 8조원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소비재 수출 금융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소비재 수출기업의 인증·통관 어려움 해소를 위해 무역협회에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도 설치한다.

플랫폼 경제 확산을 위해서는 △기존 산업 혁신 △신사업 창출 △삶의 질 제고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융복합 선도사례를 발굴하고 8월 중으로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발표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한 2단계 방안으로 타 산업과의 융복합을 가속화하고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