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속도 내는 기업

광택 코팅 과정 안 거쳐 친환경
패키징 용지 시장서 경쟁력 강화
한솔제지의 패키지 용지 CCPⓝ 제품. 한솔제지 제공

한솔제지의 패키지 용지 CCPⓝ 제품. 한솔제지 제공

한솔제지의 프리미엄 패키징(포장) 용지 제품 ‘CCPⓝ’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CCP(cast-coated paper)는 주로 화장품 등 뷰티 제품의 패키징 박스에 사용되는 포장재다. 최근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이미용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며 시장성을 주목받고 있다.

한솔제지의 CCPⓝ은 유광 코팅된 기존 제품과 달리 무광택이 특징이다. 생산 때 광택을 내기 위한 코팅 과정을 거치지 않아 에너지를 줄이는 친환경 제품이다. 최근 소비자들이 환경친화적인 패키징을 선호하는 점과도 잘 맞아떨어진다.

최근 프리미엄 패키징 트렌드는 반짝거리는 광택보다 자연스럽고 고급스러운 질감을 살린 무광택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한솔제지는 이 같은 디자인 트렌드를 선제적으로 반영해 뷰티, 제약 포장 박스류, 태그, 라벨 등의 패키징 용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제품은 한솔제지 대전공장이 보유하고 있는 산업용지 전문 설비에서 생산된다는 점에서 종이 품질도 다른 제품보다 우수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한솔제지 대전공장 내 설치된 산업용지 전용 설비는 일반적으로 하나의 노즐에서 원료를 분사해 종이를 생산하는 범용설비와 달리 5개의 노즐에서 원료를 분사해 5겹의 레이어(layer)를 가진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패키징 용지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두께와 강도가 우수하다는 얘기다. 이를 통해 다양한 제품을 더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한솔제지의 CCPⓝ은 높은 백색도와 평활도를 갖춰 밝고 깨끗한 느낌을 잘 표현한다. 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후가공 작업에도 잘 어울려 제품의 가치를 한층 돋보이게 해줄 수 있다. 한솔제지는 지난달 9~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코스모뷰티 서울 2019’에 참가해 CCPⓝ을 고객에게 선보였다. 관람객으로부터 만족스러운 반응을 이끌어내는 등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한솔제지는 대전공장이 보유한 자동창고 관리와 재단·포장 시스템을 활용해 국내 최고 수준의 납기 대응력을 갖추고 있다.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규격에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는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한솔제지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CCPⓝ을 통해 뷰티 등 포장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