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보험 우대지원 4조8천억→8조원…15개 소비재 'K-프리미엄 브랜드' 선정"
"고용동향, 지난해 부진 흐름서 벗어나는 모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액 350억 달러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15개 성장유망 소비재 브랜드를 'K-프리미엄 브랜드'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을 구축해 지역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5대 유망소비재에 대한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를 2018년 4조8천억원에서 8조원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소비재 수출 금융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소비재 수출기업의 인증·통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무역협회에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를 설치할 계획이다.
홍남기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 350억달러 달성 목표"

또 플랫폼 경제 확산을 위해 ▲ 기존 산업 혁신 ▲ 신사업 창출 ▲ 삶의 질 제고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융복합 선도사례를 발굴하고 8월 중으로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한 2단계 방안으로 타 산업과의 융복합을 가속화하고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업 산업혁신전략은 제조-서비스업 간 차별 해소와 핵심규제 혁파, 연구개발(R&D) 확대에 중점을 두고 최종대책을 이달 안에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그는 이달 발표하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10조원 규모의 투자 프로젝트를 담겠다면서 "투자 활력 제고 방안과 소비·수출 활성화, 산업혁신, 규제개혁 등 경제활력 제고에 최우선 순위를 놓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발표된 고용 동향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부진한 고용 흐름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취업자 수가 당초 목표였던 15만명을 상당폭 상회해 평균 20만명에 가까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4개월 평균은 23만6천명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처리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50일이 다 돼 가는 데 아직 심사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 10년간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 통과에 걸린 시간이 최장 45일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현 상황이 몹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 350억달러 달성 목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