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기업 지난해 사업보고서 분석…임직원 급여로 8.5원 지급
주주 2.1원·정부 3.2원…나머지 34.7원은 사내유보·연구개발·마케팅비
한경연 "대기업 100원 매출에 협력사 대금으로 50.6원 지불"

30대 기업이 매출에서 협력사, 임직원, 정부, 주주 등 에게 납부, 또는 지급한 금액 비중이 지난해 소폭 늘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2일 매출액 30대 기업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매출 1천205조3천억원 중 786조9천억원(65.3%)을 이해관계자에 납부, 또는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7년 1천148조8천억원 중 733조5천억원(63.8%)보다 금액과 비중 모두 증가했다.

한경연은 협력사 지급액(7.6%)과 국가에 세금 등으로 납부한 금액(18.6%), 채권자 지급 금액(8.9%)이 매출액 증가율(4.9%)보다 높아서라고 설명했다.

협력사에는 매출액의 절반(609조8천억원)을 원재료와 용역대금 등으로 지불했다.
한경연 "대기업 100원 매출에 협력사 대금으로 50.6원 지불"

임직원(103조원)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49만4천여명에게 매출액의 8.5%가 지급됐다.

30대 기업 근로자가 낸 근로소득세는 2조∼2조7천억원으로 작년 근로소득세 세수(38조원)의 5.3∼7.1%로 추정된다.

이들 기업은 법인세(36조5천억원)와 세금·공과(1조8천억원)로 정부에 38조3천억원을 냈다.

매출의 3.2%다.

이는 정부의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예산 2년 치(38조원)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주주는 25조8천억원(매출액의 2.1%)을 받는 데 그쳤다.

현금배당은 증가했지만 자사주 소각은 줄어서 전년과 분배금액이 비슷했다.

2016년엔 주주 몫(22조5천억원)이 정부 납부액(21조2천억원)보다 많았지만 지난해는 정부 몫이 주주 몫의 1.5배가 됐다.
한경연 "대기업 100원 매출에 협력사 대금으로 50.6원 지불"

금융회사에 내는 이자 비용은 8조6천억원으로 매출의 0.7%다.

지역사회 기부금은 1조4천억원으로 매출의 0.1%다.

손익계산서상 기부금만 계산한 것으로 사회공헌 조직 운영이나 현물지원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그 밖에 광고선전비, 운송비 등이 매출의 21.5%, 감가상각이 6.0%, 연구개발비 2.3% 등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