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전면파업 철회
임단협도 잠정 합의

‘노사 상생 선언문’도 채택
14일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2일 상생 선언문을 포함한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안’에 잠정 합의했다. 지난달 16일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가 부결된 뒤 나온 두 번째 합의다. 앞서 이 회사 노동조합은 이날 전면 파업을 풀었다. 회사도 야간 가동을 중단하는 ‘부분 직장 폐쇄’ 조치를 철회했다.

▶본지 6월 12일자 A1, 10면 참조

르노삼성 파국 피했다…조합원 강경투쟁 외면에 노조 ‘백기투항’

르노삼성 노사는 이날 오후 9시께 임단협 잠정 합의를 이뤄냈다. 기본 뼈대는 지난달 첫 번째 합의안과 같다. 노사는 △기본급 동결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100만원 지급 △성과급 976만원+기본급(자기계발비 포함)의 50% 지급 △전환배치 절차 개선 등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로 근로자들은 1176만원가량을 일시금으로 받는다.

노사는 이 같은 기존 합의안에다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해 평화 기간을 갖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로 채택했다. 노사가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두 번째 잠정합의안은 14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확정된다.

상처만 남은 르노삼성…물량 확보 ‘비상’

르노삼성자동차 노조는 12일 잠정합의에 앞서 전면 파업을 철회했다. 지난 5일 회사에 ‘심각한 타격’을 주겠다며 전면 파업을 선언한 지 7일 만이다. 사측도 부산공장 야간 가동을 중단하는 ‘부분 직장 폐쇄’ 방침을 거둬들였다.

한동안 르노삼성 노사 관계는 최악의 상태로 치달았다. 노사가 지난달 16일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지만, 같은 달 21일 치러진 조합원 찬반투표의 벽을 넘지 못하면서다. 노조 집행부는 5일 무기한 전면 파업을 선언했다. 강경 투쟁을 고집하는 노조 집행부와 무리한 파업을 거부하는 일반 조합원 사이에 ‘노노(勞勞)갈등’이 벌어지기도 했다. 전면 파업 여파로 생산량은 뚝 떨어졌다.

업계에선 르노삼성 노조가 사실상 ‘백기투항’을 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노조 집행부가 전면 파업을 선언했지만 부산공장 노조원 60% 이상이 파업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사측이 부분 직장 폐쇄라는 초강수를 둔 게 효력을 발휘했다는 분석이다. 회사는 노조를 상대로 이날까지 업무에 복귀하지 않으면 파업 손실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까지 검토하겠다고 압박했다.

이날 합의로 르노삼성은 최악의 상황을 면했지만, 찬반투표의 벽을 넘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달 도출된 1차 잠정합의안도 ‘받는 돈’이 조합원 기대에 못 미친다는 이유로 부결됐기 때문이다.

르노삼성이 급한 불은 껐지만 낙관할 상황은 아니다. 당장 수출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릴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노사 갈등을 우려해온 프랑스 르노 본사와 수출 물량을 둘러싼 협상을 벌이는 과정에서 입지가 좁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르노 본사는 올 들어 노조 파업이 계속되자 로그(르노삼성이 수탁 생산하는 닛산 SUV) 후속 물량 배정을 연기했다. 로그 수탁 계약은 오는 9월 끝나지만 그 이후에 어떤 차종을 생산할지 정해지지 않았다. 로그는 부산공장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르노와 동맹 관계인 닛산은 이와 별개로 올해 맡기기로 한 로그 물량을 10만 대에서 6만 대로 40% 줄였다. 르노는 내년부터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신차 XM3의 유럽 수출분을 다른 공장에 맡기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장창민/도병욱/부산=김태현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