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리즈 왜건형, 국내 출시 예정

BMW가 신형 3시리즈 투어링을 공개했다.

12일 외신에 따르면 새 차는 3시리즈의 왜건형으로 6세대를 맞이했다. 세단의 승차감과 넉넉한 적재공간이 특징이다. 외관은 전면부를 공격적으로 다듬었다. 풀 LED 헤드램프를 기본 적용했으며 후면부는 3차원 'L'자형 리어램프 등을 채택했다. 차체 크기는 길이 4,709㎜, 너비 1,827㎜, 높이 1,470㎜, 휠베이스 2,851㎜로 세단 대비 살짝 높다. 이전 세대보다는 76㎜ 길고 16㎜ 넓으며 8㎜ 높아졌다. 휠베이스는 41㎜ 늘었다.

BMW, 6세대 맞이한 3시리즈 투어링 공개


실내는 12.3인치 고해상도 스크린을 기반으로 운전자 집중도를 높이도록 변경했다. 뒷좌석은 4:2:4비율로 접을 수 있다. 기본 적재공간은 500ℓ이며 최대 1,510ℓ까지 확장 가능하다. 바닥엔 미끄럼 방지 레일을 선택품목으로 마련했다. 해치 도어는 i드라이브 메뉴를 통해 여닫는 정도를 제어할 수 있으며 컴포트 액세스 품목을 추가하면 손동작 없이도 열 수 있다. 작은 짐만 실을 경우엔 리어 글라스만 개폐 가능하다.

이밖에 편의·안전품목은 전동식 스포츠 시트, 하만 카돈 음향 시스템, 3존 에어컨 시스템, 헤드업 디스플레이, BMW 인텔리전트 퍼스널 어시스턴트, 디지털 키, 원격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운전자주행지원 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시스템' 등을 마련했다.

BMW, 6세대 맞이한 3시리즈 투어링 공개


BMW, 6세대 맞이한 3시리즈 투어링 공개


동력계는 2.0ℓ 가솔린(181마력, 255마력) 및 디젤(147마력, 188마력), 3.0ℓ 가솔린(369마력) 및 디젤(261마력) 등 6가지다. 모두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하며 2.0ℓ 디젤의 경우 6단 수동도 고를 수 있다. 내년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도 추가한다. 모두 새 배출가스 규제인 유로6d를 충족한다. 구동계는 후륜구동과 4WD 시스템인 x드라이브를 고를 수 있다.

BMW는 새 3시리즈 투어링을 오는 9월 말 북미에 우선 출시할 계획이다. 이어 유럽, 일본, 대만, 홍콩, 호주는 물론, 국내에도 선보인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반기 출시 앞둔 쉐보레 트래버스, 한국형 어떻게 나오나?
▶ 한국토요타, 렉서스 고성능 쿠페 '뉴 RC' 출시
▶ [시승]미드십 컨버터블의 정수, 페라리 488 스파이더
▶ 중고차 업계, "책임보험제 시행하면 소비자 부담 늘 것"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