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투자자·주주들 "삼성전자가 분식회계 했나?"

英 FT·日 경제주간지 등
수사 중인 내용 상세히 보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해외 언론과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삼성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검찰의 전방위 수사로 삼성바이오뿐 아니라 삼성전자 핵심 임원까지 증거 인멸 혐의로 잇따라 구속돼 대외 신인도가 하락하고 있어서다. 삼성은 삼성바이오 회계 처리를 둘러싼 논란이 삼성그룹 전반의 비리 의혹으로 부풀려지는 현상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
'삼바 수사'가 키운 불확실성…"삼성전자 또 헤지펀드 공격받을 수도"

‘삼성 분식회계’ 해외 언론 보도 잇따라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는 11일(현지시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측근인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이 증거 인멸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요지의 기사를 주요 뉴스로 다뤘다.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이 부회장의 경영권을 다지기 위해 삼성바이오가 저지른 분식회계 혐의를 정 사장이 숨기거나 축소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삼성전자 임직원 5명과 삼성바이오 및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3명 등 8명이 구속됐고 분식회계 규모가 39억달러에 이른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계열 주간지인 닛케이 아시안 리뷰도 지난 7일 ‘삼성 핵심 경영진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삼성 경영진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삼성바이오 경영진뿐 아니라 삼성가(家) 오너인 이 부회장을 포함한 삼성전자 경영진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을 상세히 담았다.

삼성전자와 거래하는 해외 기업이나 투자자, 주주들은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한 언론 보도를 접한 뒤 동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삼성전자도 분식회계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느냐”, “이 부회장도 수사 대상이냐”고 문의한다는 게 삼성 측의 설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구속된 이후 마치 삼성전자가 분식회계를 한 것처럼 보도되고 있어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애플 등 해외 경쟁사 일부 직원이 의도적으로 검찰 수사 사실을 영업에 활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50년 쌓아온 평판 추락 위기”

삼성 경영진은 삼성바이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 처리 문제로 시작된 논란이 삼성전자 등 주력 계열사로 불똥이 튀는 현상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삼성바이오 사태가 삼성전자가 지난 50년 동안 쌓아온 신뢰를 뿌리째 흔들고 있다는 점에서다. 삼성바이오의 지난해 매출은 5358억원으로 삼성전자(244조원)의 0.2% 수준이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글로벌 헤지펀드로부터 또다시 공격받을 가능성도 거론한다. 이원일 제브라투자자문 대표는 “해외에선 이번 사태를 2001년 회계 부정으로 파산한 미국 엔론 사태에 비유하고 있다”며 “삼성전자 등 삼성 주력 계열사들이 해외 행동주의 헤지펀드들의 먹잇감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삼성전자가 100조원이 넘는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반도체, 스마트폰, TV 사업에서 세계 1위 경쟁력을 갖추고 있지만 분식회계 혐의와 지배구조 문제 등으로 시장에서 저평가받고 있다고 이 대표는 지적했다. 그는 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공격했을 당시 “다음 타깃은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엘리엇은 2016년 삼성전자, 2018년 현대차그룹을 공격했다.

삼성전자의 해외 주주들도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외국계 대형 투자은행 고위 임원을 지낸 국내 모 운용사 대표는 “해외 주요 운용사들은 분식회계와 같은 중대 범죄 전력이 있는 경영진이나 오너가 있는 대기업에는 원칙적으로 투자할 수 없다”며 “재판을 통해 분식회계 혐의가 인정되면 상당수 운용사들이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 주식을 처분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검찰 수사가 장기화하면 수사 대상 기업의 해외 경쟁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검찰 수사를 가능한 한 빨리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