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3358억원 규모 트램 폴란드에 수출

현대로템은 폴란드의 바르샤바 트램 운영사가 발주한 3358억원 규모의 트램(사진) 123편성을 낙찰받았다고 12일 발표했다. 이 트램은 수도 바르샤바 일대 노선을 달릴 예정이며 국내에서 생산해 2021년 하반기부터 납품할 계획이다.

트램은 도로 위에 깐 철길을 달리는 노면 전차로, 전기로 구동해 오염물질을 적게 배출한다. 유럽 일본 미국 등 각국에서 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 수주로 현대로템은 폴란드 철도차량시장에 처음 진출하게 됐다. 현대로템은 “트램 본고장인 유럽에서 사업을 따낸 것은 높은 기술력과 터키에서의 트램 납품 실적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2014년 8월 터키 이즈미르에 트램 38편성을 공급하며 트램 수출에 처음 성공한 데 이어 2015년에는 터키 안탈리아에서 18편성을 수주해 실적을 쌓았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