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온라인 가구 1위 업체 마켓비의 성공 비결

좋은 협력사 찾겠다는 집념 덕에
싸고 품질 좋은 가구 공급 받아
가성비 '입소문' 타고 고공 성장
글로벌 생산+2030 '취향저격'…가성비 통했다

2030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값싸고 실용적인 가구 및 인테리어 소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원룸 등 1인 가구의 증가에 따른 가구수요 변화와 맞물려 이케아 등 조립식 온·오프라인 가구업체들이 불황에도 승승장구하는 이유다. 최근 시장에서 ‘가성비 갑(甲·‘최고’라는 뜻의 은어)’으로 입소문이 난 가구업체가 있다. 온라인 가구 1위 업체 마켓비다. 건설·주택경기 하락으로 대형 가구업체들이 맥을 못추고 있는 가운데 마켓비는 지난해 415억원의 매출로 15%대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해 매출 목표는 600억원이다.

이케아 병행업체서 온라인 1위로

글로벌 생산+2030 '취향저격'…가성비 통했다

마켓비는 이케아 병행수입업체로 출발했다. 남지희 마켓비 대표(사진)가 한 중소기업의 중국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설립했다. 남 대표는 “2005년 중국 이케아 매장 바깥까지 손님이 줄을 서는 것을 보고 사업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침대 등 부피가 큰 가구까지 국제 배송을 해주면서 금세 이케아 병행수입업체 1위로 올라섰다.

“내 가구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한 건 2009년이었다. 중국 주재원 생활을 하면서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시스템을 완벽히 이해하고 있었다.

그는 “언젠가 30만 평이 넘는 공장에서 온갖 명품부터 패스트패션 의류까지 만들어내는 걸 봤다”며 “좋은 공장만 찾으면 나도 물건을 만들어 팔 수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가구 사업을 시작하면서 남 대표가 처음 세운 전략은 “글로벌 브랜드 공급사나 업력이 30년 이상 된 공장하고만 거래하자”는 것이었다. 낮은 공급가와 좋은 자재, 차질없는 배송을 위해서였다. 무턱대고 이케아 제품 OEM으로 생산하는 중국 신후이 지역의 철제가구 공장을 찾아갔다. 큰 거래처를 뚫는 건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이제 막 설립된 작은 중소기업 대표가 미팅조차 잡기 어려웠다. 남 대표는 “매일같이 공장에 얼굴을 비추고 선물 공세도 하면서 친해진 뒤 간신히 미팅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며 “읍소하는 대신 ‘거래를 트면 매출을 크게 늘려줄 수 있다’고 설득해 계약을 따냈다”고 말했다.

“한국의 ‘무인양품’ 될 것”

글로벌 생산+2030 '취향저격'…가성비 통했다

신후이 공장에서 만들어준 철제 캐비닛은 내놓자마자 소위 ‘대박’이 났다. 이케아의 비슷한 제품 가격이 약 150달러일 때 마켓비는 7만원에 팔았다. 옥션 등에 올려놓으면 하루에 1만 개씩 팔렸다. 2008년에 제품을 내놓은 이후 누적 판매량은 500만 개에 달한다. 남 대표는 “‘가성비가 좋다’는 건 가격 대비 품질과 디자인이 좋다는 말”이라며 “결국 좋은 거래처를 찾아야 싼 가격에 좋은 제품을 받아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 대표가 호언장담했던 것처럼 협력업체들도 큰 이득을 봤다. 이케아 등 글로벌 브랜드도 마켓비가 판매하는 유사상품의 가격을 일제히 내렸다. 글로벌 판매량이 늘면서 OEM업체들이 반사이익을 봤다.

남 대표는 “가격이 낮아지면서 제품 판매량이 4배 가까이 많아져 공장도 이익이 늘었다”며 “입소문이 나면서 이제는 공장을 골라서 일할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마켓비는 최신 트렌드에 맞춰 한 달에 평균 130여 개의 신제품을 내놓는다. 남 대표는 제품 기획단계에서 매번 공장부터 찾는다. 그는 “최근 라탄(등나무) 가구와 소품이 인기를 끌면서 동남아시아의 한 부족에게 수작업을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가구 1위 업체로 성장했지만 남 대표는 또 한 번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우선 오프라인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남 대표는 “아직까지 ‘가구는 직접 보고 사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소비자도 많다”며 “고객군을 늘리기 위해 구(區)마다 매장을 하나씩 개장해 200여 개 매장을 세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해외 진출도 적극 타진 중이다. 남 대표는 “올해 말께 싱가포르 홍콩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에 오프라인 매장을 개장한다”며 “‘가성비 좋은 한국의 무인양품’이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굳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